2017년 2월 26일 일요일

거제도 해인사 여행

거제도와 해인사를 여행하였다. 여행코스는 거제도 해금강과 외도-바람의 언덕-고령 대가야 유적지-합천 해인사. 거제도 해금강 유람선을 타고 해금강의 비경을 본 후에 외도에 들려 1시간 30분 정도 외도 투어를 하였다. 외도는 섬 전체가 잘 가꾸어진 아름다운 정원이다. 거제도까지 갔다면 비용이 조금 들더라도 외도까지 보는 것을 추천한다. 바람의 언덕은 해안 언덕과 바다의 경치가 조화를 이룬 곳으로 제주도의 섭지코지와 흡사하다. 고령 대가야 박물관은 대가야 시대의 고분이 산꼭대기까지 이어지는 장관을 볼 수 있다. 8년만에 다시 가보는 해인사는 한국의 3대사철 중 하나로 팔만대장경을 구경하는 것도 감격스럽지만 무엇보다 가야산의 맑은 공기가 심신을 정화시키는 것 같아 좋았다. 거제도에 오는 길에 통영에 들러 굴정식을 먹었고, 거제도에서는 석화굴구이를 먹었다. 통영과 거제도는 뭐니뭐니해도 굴요리를 빼놓을 수 없다. 거제도에서 고령으로 가는 도중에 마산에 들려 마산아구찜을 먹었고 합천에서는 해인사 산채정식거리에서 산채정식을 먹었는데, 지금까지 먹은 산채정식 중에서 단연 최고였다. 해인사에 간다면 산채정식은 반드시 먹어보라고 권하고 싶다.







2017년 2월 15일 수요일

안철수의 SBS 국민면접을 보고

SBS 대선후보 국민면접 안철수편을 봤다. 어제의 안철수 국민면접을 보고 사람들은 '저사람이라면 나라를 맡겨도 되겠구나'하고 느끼지 않았을까? 다른 대선 TV토론프로와는 달리 녹화로 진행되고 편집이 가미되어서인지 몰라도 안철수의 섬세한 감성이 더욱 돋보인 방송이었다. 어제 SBS국민면접의 부제는 '돌아온 국민 멘토 안철수였다'. 흰머리는 늘었지만 따뜻한 인간미와 진정성 그리고 진심은 2012년 그의 모습 그대로였다. 그의 말처럼 사람은 50넘어서 변하기 어려운 것 같다. 어제 국민면접은 이번 대선기간 지금까지의 TV 토론 중 단연 최고였다. 그런데, 면접을 보는 안철수보다 소위 국민면접관들이 긴장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이것이 바로 안철수의 위상을 말해주는 것이 아닐까 생각했다. 이번 면접을 통해 사람들은 안철수의 안보관을 확실히 이해할 수 있었을 것이다. 안철수는 최근 자강안보를 주장하며 국방비를 GDP의 3% 수준까지 증액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안철수는 국방 못지않게 외교와 경제도 중요한 안보요소라고 주장하며 종합안보의 개념을 제시했다. 종합안보란 국방뿐만 아니라 외교와 경제도 안보의 중요한 축이라는 뜻이다. 한반도는 미국,중국,러시아,일본등 군사,경제 대국들에 둘러싸여 있다. 때문에 군사력 만으로 우리의 안보를 지킬수는 없으며 외교와 경제협력을 통해 평화를 구축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안철수 안보관의 핵심은 바로 대화와 협력을 통한 평화구축이다. 안철수는 무력을 통한 한반도의 문제 해결을 반대한다. 만약 안철수가 대통령이 된다면 한반도에서 전쟁의 위험은 줄어들고 6자회담 재개등 대화무드가 무르익을 것이다. 또한 남북경제협력 나아가 동북아 경제협력의 증진으로 내리막길에 있는 한국경제는 새로운 활력을 찾게 될 것이다. 이제 곧 꽃피는 봄이 온다. 올 봄 대선이 끝나면 한반도에도 새로운 봄이 찾아 올 것 같다.

2017년 2월 13일 월요일

단양 제천 괴산 여행

2박3일 일정으로 충청북도를 여행했다. 단양팔경(도담삼봉/석문/옥순봉/사인암)-문경새재-제천의림지-청풍문화재단지-괴산산막이옛길-청주청남대-속리산 법주사를 둘러보았다. 충북은 내륙지역이라 민물생선 요리가 발달한 지역이다. 그래서 민물생선 요리를 실컷 먹었다. 단양의 마늘정식과 쏘가리매운탕, 제천의 송어비빔회, 괴산의 민물매운탕, 올갱이해장국, 청주의 청국장정식, 옥천의 도리뱅뱅과 어탕국수를 맛보았다. 특히 괴산의 올갱이 해장국은 그리운 옛맛이 느껴졌다. 청주의 청국장 정식도 맛이 일품이었다. 












2017년 2월 2일 목요일

경주 포항 울산 대구 여행

3박4일 일정으로 경주-포항-울산-대구를 다녀왔다. 경주 석굴암은 수학여행후 30년만에 봐서 감회가 크다. 경주-대릉원,불국사,석굴암,동궁과월지,경주국립박물관//포항-구룡포,호미곶,포항운하//울산-간절곶,대왕암공원//대구-대구근대골목,김광석다시그리기길을 둘러보았다. 경주에서는 쌈밥과 맷돌순두부, 경주찰빵, 교리김밥을 먹었고, 포항에서는 구룡포과메기와 포항물회를 먹었다. 포항 물회는 다른 어느 곳에서 먹은 것보다 저렴하고 맛도 좋은 것 같았다. 울산에서는 언양불고기와 정지동회거리에서 참가자미회를 먹었다. 대구에서는 반고개무침회거리에서 무침회와 안지랑곱창골목에서 대구막창과 곱창을 먹었다. 3박4일동안 많은 것을 보고 푸짐하게 먹었다.








2017년 1월 7일 토요일

통영 남해 여행

2박3일 일정으로 통영과 진주 남해를 다녀왔다. 통영 한려수도 조망 케이블카-동피랑벽화마을-통영 세병관-진주성-남해 보리암-독일마을-다래이마을 순으로 구경하였다. 통영 케이블카는 선로길이 2km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긴 케이블카다. 2008년에 개통된 이 케이블카를 타고 미륵산 정상에 오르면 아름다운 한려수도의 풍경을 한눈에 볼 수 있다.


동피랑벽화마을은 비탈길에 위치한 철거예정인 마을을 벽화마을로 탈바꿈시켜 관광자원으로 승화시킨 곳이다. 부산의 감천문화마을과 비슷한 동기로 탄생한 한국의 대표적인 벽화마을이다. 2007년부터 벽화마을로 새롭게 조성한 동피랑 벽화마을에서는 한국의 나폴리로 불리우는 통영의 바다마을과 포구의 경치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다.


통영은 삼도수군통제영에서 비롯한 지명이다. 통영은 원래 삼도의 수군을 통제하던 군사도시였다. 통영에는 조선시대 삼도수군 통제영의 본영인 세병관이 있다. 세병관은 국보 305호로 지정되어 있다. 

 통영에서 하룻밤을 묵은 후 진주로 갔다. 아침은 충무김밥을 먹었다. 통영에서 맛본 원조 충무김밥은 정말 일품이었다. 진주성은 임진왜란 당시 조선군과 왜군의 최대격전지였다. 영남에서 호남으로 가는 길목에 위치한 진주성에서는 왜란 당시 1,2차에 걸쳐서 큰 전투가 벌어졌는데 1차전투는 진주대첩으로 불리우며 수성에 성공하였으나 2차 진주전투에서는 결국 왜군에 의해 함락되고 말았다. 당시 왜장을 물속에 빠져죽게한 논개의 행적이 간직된 촉석루와 의기사, 의암이 진주성 안에 있다. 진주는 1862년 진주민란이 발생한 곳이다. 조선말기 기득권세력들의 부패에 항거한 민중항쟁이 최초로 발생한 곳이 바로 진주다. 진주에서 유명한 육회비빔밥을 한그릇 먹고 남해로 향했다.

남해 보리암은 금산 정상에 위치한 사찰로 낙산사, 보문사와 함께 3대관음성지중 하나다. 보리암을 가려면 아찔한 경사로를 차로 올라가야 한다. 보리암의 경관은 낙산사에 결코 뒤지지 않으며 보리암에서 바라본 남해안의 경치는 통영미륵산에서 본 경치보다 오히려 더 뛰어나다. 보리암은 8년만에 다시 찾았는데 당시에는 구름이 많아서 바다와 섬의 경치를 제대로 볼 수 없었는데, 바람은 몹시 불었지만 구름은 없어서 시원한 바다경치를 한눈에 볼 수 있었다. 보리암을 구경한후 남해의 대표음식인 멸치쌈밥을 먹었다. 남해의 대멸치는 회로도 먹을 수 있을 정도로 크고 식감이 좋다.



 남해에서 하룻밤 숙박한 후 멸치회무침과 갈치구이로 아침식사를 한 후 독일마을로 향했다. 독일마을은 파독 광부들과 간호사들을 위해 한국에서의 새로운 정착지로 만들어 준 마을로 집들이 모두 독일식으로 지어졌다. 독일마을은 2001년부터 조성되었으며 바닷가에 인접해있고 집들이 모두 유럽식으로 지어져 남해의 새로운 명승지가 되었다.

다랭이마을은 바닷가에 위치한 마을로 방파제와 포구가 없기 때문에 이곳의 주민들은 고기잡이보다는 농사를 지어왔다. 이곳의 논밭은 모두 산간지역을 개간해 만든 것으로 계단식으로 되어 있는 것이 독특하다. 남해안의 푸른바다와 계단신 논밭을 함께 볼 수 있는 다랭이 마을은 힐링여행지로서 손색이 없다. 저녁은 미조항의 한 식당에서 전복죽과 해삼,전복등 해물모듬회를 푸짐하게 먹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