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9월 25일 토요일

인천 자유 공원과 차이나타운 탐방

추석날 차례를 지내고 인천 자유 공원을 찾았다. 전날 폭우가 내렸으나 오늘은 간간히 가랑비만 내릴 뿐 큰 비는 그쳤다. 자유공원은 지하철 1호선의 종점인 인천역 바로 옆에 있다. 맘만 먹으면 언제든지 쉽게 찾아갈 수 있는 곳이다.

자유공원과 차이나타운은 붙어 있다. 인천시는 이곳을 관광명소로 꾸미려고 노력중이지만 관광객들이 그리 늘지는 않는 것 같다. 자유공원으로 올라가려면 차이나타운을 거쳐야 하는데, 중국풍의 벽화와 건물들을 많이 볼 수 있다. 이곳 차이나타운은 짜장면이 탄생한 곳이기도 하다. 그래서인지 중국집들이 많이 있고 짜장면 맛보라고 호객행위를 많이 한다. 이곳 짜장면을 먹어 본 적은 없지만 기회가 된다면 원조 짜장면을 한번 먹어보고 싶다.


인천 자유공원으로 올라가면 큰 조형물이 눈에 띈다. 바로 한미수교 100주년 기념탑으로, 1982년 한미수교 100주년을 기념하여 조성된 것이다. 조각상이 자유공원에 세워진 이유는 해외문물을 처음으로 개방한 곳으로서 인천의 상징성 때문인 것 같다. 그런데, 주변 조경과 다소 언밸런스한 느낌이다. 왠지 탁 트인 넒은 평지와 더 잘 어울릴 것 같은 작품이다.
 인천앞바다가 한눈에 보이는 자유광장. 휴일을 맞아 산책 나온 시민들이 훌라우프를 돌리기도  하고 인천앞 바다도 구경하면서 한가로운 휴일 오후를 보내고 있다. 이곳 광장은 관광객을 유치하여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서 주말마다 다양한 공연이 행해지고 있다고 한다.


[월미도]
 자유공원에는 인천앞바다를 조망할 수 있는 석정루라는 정자가 있다. 정자에서는 인천항과 월미도 영종도 강화도를 한눈에 볼 수 있다. 그리고, 저 멀리 인천 대교와 송도 신도시도 볼 수 있다. 위에 보이는 작은 섬이 바로 월미도다. 월미도는 생각만큼 크지 않다.
[송도 신도시]
[인천 대교]
[영종도]
[강화도]
송도 신도시의 고층 빌딩들이 보이고, 영종도와 송도 신도시를 잇는 인천 대교의 교각이 보인다. 그리고 인천 국제공항이 있는 영종도와 멀리 마니산이 있는 강화도도 볼 수 있다. 그러나 정자의 위치가 높은 편이 아니라, 주변 건물과 항만의 크레인들로 인해 바다의 조망이 썩 좋은 것은 아니다. 유심히 관찰하지 않으면 그저 지루한 경치로 보일 뿐이다.


 자유공원에서 인천역 방향으로 내려오면 삼국지 벽화가 그려진 거리를 볼 수 있다. 유비 관우 장비 3형제의 도원결의에서 삼국통일까지 100년의 역사가 파노라마처럼 벽화로 그려져 있다. 그림이 상당히 솜씨있게 그려졌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